시루연

HOME 시루연은 시루연

폐백/이바지의 유래

폐백의 유래

폐백이란 말은 원래 신부가 시어른께 올리는 대추나 포 같은 것을 일컫는 말로, 본래 결혼식을 마치고 1~3일이 지난 후 신랑 집에 가서 신부가 폐백을 상에 오리는 예로, 신랑신부의 절을 받는 시아버지는 폐백대추를 시어머니는 폐백포를 며느리의 흉허물을 덮어주겠다는 뜻으로 쓰다듬어 주는 것에서 유래되었다. 또한 폐백음식인 대추, 밤, 은행 등은 자손번영, 무병장수, 부귀다남의 의미이며 육포와 닭은 시부모님을 받들어 공경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물론 지방마다 집안마다 풍습이 달라 못 박아 말할 순 없지만 육포와 대추고임, 구절판 등 세 가지가 기본이며 여기에 술과 닭을 더하기도 한다. 대추, 밤 폐백을 시아버지 앞에 놓고 육포, 닭 폐백은 시어머니 앞에 놓고 절을 한다. 우리나라의 혼례풍속 중 닭을 폐백시 사용하는 것은 신라시조 김알지의 계림신화에서 닭의 상서로움을 상징하여 혼인풍속으로 유래되었다고 한다.

이바지의 유래

이바지의 옛말은 이바디이고 잔치를 하여 이받다라 하는데 힘들여 음식을 보낸다는 의미가 담겨 있기도 하다. 혼례를 치른후 친정집에서 시댁으로 갈때 보내는 신행음식을 말하는데 음식을 받은 시댁에서도 사흘근친을 보낼때 그에 대한 보답으로 얼마간의 음식을 보내어 사돈간의 정을 주고 받는 아름다운 풍습이며 그리고 이바지음식으로 잔치에 오신 손님을 대접하였고 그 집안의 솜씨와 가풍이 엿보이기도 하며 정성과 예의를 갖추어 가풍에 따라 신부어머니가 사돈지라는 언문편지를 동봉하여 문안인사와 부족한 딸을 아껴주고 가르쳐 달라는 사연을 적어 보내는 세심한 배려와 함께 받는 사람의 입장까지도 생각하여 직접 만들어 보내는 것도 의미가 깊다 하겠다

폐백/이바지 음식

    폐백음식
  • 잣 대추 고임

    예로부터 대추를 보고도 먹지 않으면 스스로 늙음을 자초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추는 건강에 좋은 음식으로 경사스런 날에는 꼭 올려진다.
    폐백 음식 상에는 대개 밤과 대추를 고여 올리는데 그 솜씨와 형태가 폐백 음식의 격을 높여준다.
    특히 대추 고임은 집안을 일으키고 자손을 번성케 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어 시아버지께 드린다.
  • 육포

    오랜 전통을 가진 포는 큰 잔치상에 빠지지 않고 올라온다. 쇠고기는 홍두깨살이나
    우둔살을 넓적하게 포 떠서 줄이나 기름기가 없도록 다듬고, 간장에 설탕, 마늘즙, 후춧가루,
    참기름등으로 양념장을 만들어 이것을 포에 바른 후 약 반시간 정도 재워두었다가 말린다.
    이것은 시어머니께 드리는데, 모양새가 넓적한 것은 그만큼 넓은 아량으로 며느리를
    맞이하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 구절판

    예로부터 9라는 숫자는 동양인에게 완전함, 부, 행운을 상징하는 숫자이다.
    구절판에 담기는 9가지 폐백음식은 색상에서 미적 조화를 이루고 있을 뿐만 아니라
    영양 면에서도 균형을 갖추고 있어 이름 그대로 완전함과 충만함을 과시할 만한 것으로 여겨졌다.
  • 닭은 인간과 가장 친한 동물로 해가 지고 뜸에 따라 시간을 알려주는 상서로운 짐승으로
    사랑받아왔다. 옛 조상들이 자기 집에서 정성 들여 키운 닭을 잡아 혼례상에 쓰곤 했는데,
    이것이 오늘날 폐백음식으로 이어졌다. 닭은 또한 자손번영의 의미가 있어
    다른 어떤 음식보다 정성과 기술면에서 특히 신경을 쓴다.
    원래 서울지방에서는 폐백닭을 하지 않는데, 언제부터인지 폐백닭을 해가는 것으로 인식되어 있다.
  • 이바지음식
  • 이바지 음식의 종류는 기본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지만 12가지의 양념과 육류와 전, 찜, 과일,
    한과, 떡, 육회, 술 등이 포함된다. 또한 이바지 음식은 음식을 익혀 보내는 것이 예의이다.

<네이버 지식인 출처>